AUTOCRYPT NEWS

뉴스

아우토크립트, V2X 인증시스템 고도화로 자율주행 보안·인증 강화



자율주행 보안기업 '아우토크립트(AUTOCRYPT)'가 자율주행 통신에 필수인 V2X 보안·인증 관리 시스템 'SCMS(Security Credential Management System)' 신규 5.0 버전을 출시했다.



아우토크립트 'SCMS'는 북미, 유럽, 한국, 중국 등 4대 표준을 모두 충족하는 국제형 보안·인증 기술을 기반으로 인증서 발급부터 폐지까지 전 과정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CRL(Certificate Revocation List,인증서 폐지 목록)' 기능과 교통환경에서 발생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한 안전성 검증을 마친 'MBD(MisBehavior Detection, 이상행위 탐지)' 기능을 제공한다.

 

아우토크립트 'CRL'은 차량통신보안 IEEE 1609.2 표준의 2가지 방식인폐지 인증서 해시값을 직접 포함하는 hash-based CRL, ▷효율적 대량 폐지를 위한 linkage ID-based CRL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최근 아우토크립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일한 참가사로 '옴니에어 플러그페스트(OmniAir Plugfest)'에 참가해 글로벌 보안인증 서비스 회사 블랙베리, 에스크립트, 그린힐소프트웨어와 함께 상호 인증서 폐지 실증을 마침으로써 실제 주행환경 테스트에 성공했다. 이는 인증서 발급/관리/폐지 전 과정의 국제 호환성 검사 완료를 의미한다.

 

한편 아우토크립트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애프터마켓 V2X 단말기 이상행위 관리기술(MBD) 연구개발 및 실증' 사업의 주사업자로서 차량의 이상행위 항목 및 규격 정의, 이상행위 탐지기술 개발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아우토크립트 이상행위 탐지기술이 적용되어 잘못된 정보 공유를 방지하고 V2X 메시지의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한다.

 

아우토크립트 김의석 대표는 "V2X 시장은 그 폭발적 성장률만큼이나 보안·인증 등 안전 요구사항도 최고도로 높고 엄격한 특수산업"이라며, "미래차, 스마트시티, 자율주행 등의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안전에 대한 규제가 장애물이 되지 않도록, 아우토크립트는 세계에서 유일한 4대 표준을 모두 지원하는 국제형 보안·인증 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