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우토크립트, 주차 플랫폼 '세븐미어캣'과 모빌리티 서비스 공동개발



자율주행 보안 및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아우토크립트(AUTOCRYPT)'가 아파트 IT 리모델링 솔루션 기업 '세븐미어캣'과 자율주행 주차 기술 및 모빌리티 서비스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설명 : 아우토크립트 김의석 대표()와 세븐미어캣 주명규 대표가 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세븐미어캣'은 아파트의 스마트건축화를 위한 IT 솔루션과 스마트 주차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사물인터넷(IoT) 주차 차단기 하드웨어부터 인공지능(AI) 주차장 소프트웨어까지 다양한 스마트건축 솔루션을 제공하며, 전기자전거 등 퍼스널 모빌리티와 라이다(Lidar)용 전자지도 등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아우토크립트'는 세븐미어켓이 확보한 스마트 주차장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자사의 차량-사물 V2X(Vehicle-to-Everything) 통신 기술을 융합하여, 양사 공동으로 무인 발렛파킹 자율주차 등 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사업화를 추진한다. 양사는 자율주차 서비스 외에도 실시간으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각종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공동 기획·개발할 계획이다

아우토크립트 김의석 대표는 "'자율주행 산업'이란 단지 차량 생산에 한정된 개념이 아니라 교통과 통신 등 사회기반시설, 모빌리티 앱 등 소프트웨어 산업, 자율주차 등 오프라인 서비스까지 포함한 거대산업"이라며, "아우토크립트는 자율주행 및 V2X 전문기업으로서 세븐미어캣과 함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후방 지원하고 또 직접 개발해 자율주행 산업을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끝>